2007년 4월 3일 화요일

애드클릭스(AdClix)

많은 분들이 애드센스(AdSense), 애드클릭스(AdClix)를 소개하고 자신의 경험에 대해 글을 쓰시는지라 저 또한 새로운 경험에 대한 투철한 도전정신과 끓어오르는 호기심(비겁한 자기합리화)으로 애드클릭스에 신청 넣어보았습니다. 방문자도 적고 큰 특징이 없는 블로그라 수락이 안될 줄 알았는데 덜컥 되어 버렸습니다. 운이 좋은 것인지... ;-)



애드클릭스는 광고 탑재를 도와주는 도구가 제공되고 사용 방식도 비교적 쉽게 되어 있어서 큰 무리 없이 잘 배치할 수 있었습니다. 하지만, 만족할 만한 모양새를 갖추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렸습니다. 광고가 너무 덕지덕지 지저분하게 붙어 있으면 미관상 보기도 좋지 않을 것이고, 결정적으로 가장 중요한 글 내용에 방해가 될까봐서 상당히 신경 쓰이더군요. 차차 시간이 지나면서 배치를 다시 할 수도 있겠지만, 우선은 우측 사이드바에 컨텐츠링크 하나 배치하고, 각 글 하단에 에디터링크를 배치시켰습니다. 제 나름으로는 그럭저럭 심하게 튀지 않고 원래 블로그 디자인에 잘 녹아들어간 것 같은데 이 블로그 방문해주시는 귀한 손님들께선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네요. - 볼 것도 없는 블로그에 광고까지 달았다고 욕 먹지는 않을런지... :-(

비록 광고를 실었다고는 하지만 방문자가 워낙 적어서 이것이 어떤 수익으로 이어질 수 있으리란 기대는 별로 하지 않고 있습니다. 물론 아주 적은 수준이라도 수익이 발생하면 당연히 좋은 일이겠지만 지금은 이런 방식의 광고가 이 블로그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되는지 지켜보고 싶다는 마음이 더 강합니다. 마치 하나의 시뮬레이션 게임을 즐기는 것처럼 말이죠.

어쩌면 서너 달쯤 지난 후에 '수익 0원'이라는 참담한 결과로 실의에 빠져 시름시름 앓다가 블로그를 내려버릴지도 모를 일입니다. 그렇지만, 적어도 그때까지는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. ;-)

7 comment(s):

댓글 쓰기